“Operator를 통해 인터넷으로 해결하지 못하는 커머스의 90% 해결하고 싶습니다. …  우리가 지향하는 목표는 모바일, 메세징과 온디맨드 경제의 컨버전스” – Operator의 창업주 Robin Chan (링크)

50백만 불의 2년간 스텔스모드로 있던 Operator가 서서히 베일을 벗기 시작했다.

이미 내추럴 랭귀지의 가능성은 Siri를 통해 어떤 비젼과 연결되는지는 알고 있다. 하지만, 내추럴랭귀지와 메세징이 접목된다. 그리고 이것이 커머스로의 연결된 비즈니스 모델은 아직은 시장내 존재하고 있지 않은 것은 분명하다. 테크크런치와의 인터뷰에서 찾은 핵심 키워드는 “Expert Personal Service”이다. 브릭앤몰타르 형태의 온라인 커머스와 오프라인을 넘나드는 expert로 누구를 떠올릴 수 있을까?

Chan은 두가지 면으로 앞으로의 커머스를 Operator로 공략하려 한다고 밝혔다.

  1. ‘난 사람과의 소통은 필요 없어’ 개념의 벤딩머신과 같은 On-line 
  2. ‘좀 제대로 된 서비스가 필요해’ 개념의 on-line으로 커버되기 어려운 제품/서비스

필자와 같은 생각을 하고 있다면 “재미있는 발생”인 동시에 “Eureka!”가 떠오르는 이들이 있을 것이다. 두 가지 영역은 마치 물과 기름과 같은 섞기 힘든 competency와 조직의 모습을 요구하기 때문이다. 이것이 바로 Concierge 개념의 커머스가 클 수가 있는 영역인 것이다. 이는 단순한 심부름센터에 주문형 제품을 연결하는 것은 아니다.

Operator의 일부 화면은;

벤더가 바라보는 outbox

Operator의 홈스크린은 사용자의 Outbox의 개념으로 설명하고 있다.

예를 들자면, 결혼식에 참석했다고 돌아 오는 길에 귀걸이를 분실했다. 선물 받은 귀걸이를 어디서 파는지도 잘 모르지만 똑같은 제품이 아니라도 대체품이 필요하다. Operator에 한쪽 귀걸이를 사진을 찍어 올리고, Operator는 이에 최적화된 on/offline 사업자와 연결되도록 한다. 물론 큰 사업자는 전문 판매직원이 있을 수 있지만 작은 경우는 없을 수도 있다. (바로 이 부분이 BIG catch가 될 수 있다. 새로운 Sales agent가 생겨 날 수도 있는 영역) 이를 확인하고 오퍼를 받기 시작 한 사용자는 적절한 아이템을 바로 operator 내에서 결제하는 것이다.

사용자가 바라보는 점포

메신저가 등극하기 시작 할 당시, 옥상옥이라는 견해들이 있었지만 실상은 오히려 그렇지 않았다. 이를 Chan은 “우리는 오프라인적 context를 촉발시킬 수 있는 부분이 존재한다고 봅니다.”  이는 in-store 쇼핑경험을 모바일로 옮겨오겠다는 의지라고 볼 수 있다.

고객과 Request와 Offering이 메신저로 이루어지는 화면

창업주와 공감하는 부분은 아직 많은 부분이 이커머스의 일률적인 평판등록보다 “실제 사람이” 더 전문적인 서비스로서 접근하여 밸류업 할 수 있는 영역이 존재 할 것이라는 부분이다.

현재는 Closed 베타 상태이며, 웨이트리스트에 등록하여 오픈베타에 참여 할 수 있다. (참여하기) 참여는 고객으로 참여와 Operator로 나누어진다.

op
베타 참여하기: Operator 홈페이지

고객의 경우 참여 신청 (이메일 입력) 후에 몇번째 줄을 서있는지 카운트하여 보여주고, 공유를 많이 할 경우 줄을 앞당겨 주겠다는 재미있는 문구와 식별 URL을 제공한다.

beta register
베타 참여하기: 고객 신청 접수 후 화면

비즈니스 신청자는 별다른 제약 없이 신청 가능하다. (심지어 전화번호 오류 체크도 아직 하지 않도 있다)

opr registration
베타신청: 서비스 제공자 (오퍼레이터) 신청화면

얼마전 TechCrunch 기사에서는 오퍼레이터 중에서도 매트릭스에 나온 “오퍼레이터”를 제일 먼저 연상케 하며, Uber와의 조인트 된 상호 demand를 드라이브할 수도 있다. 그리고 꼭 사람을 태운 형태가 아닌 방식도 있을 것이다. 오퍼레이터가 가동되면 타이핑이나 오타 이런 것들은 사라질 것이라는 필자의 예측도 있었지만, 위의 글에서 나온 화면들로 봐서는 voice보다는 메신저기반이고 최근 역 큐레이션 방식의 위븐이라는 커머스 방식을 취할 지는 조금 두고 봐야 할 것 같다.

This is operator! Where are you, Neo??

이미 오퍼레이터(즉, 온라인 세일즈 Assistant)를 할 수 있는 직원이 있는 리테일러는 사실 적다. 콜센터를 가지고 상품판매를 하는 오프라인 대형 유통사는 글로벌하게 드물다. 국내 홈플러스 콜센터 초기 프로젝트 당시필자가 feasibility를 진행했을때에도 비즈니스케이스의 가장 큰 드라이버는 “점포 위치 안내”였고 “1등 업체의 이미지 제고”였다.

즉, specialty 체인에서의 가능성도 재고량까지 알고 있어야 하는 SCM back-end 연결이 될 것인지도 관건이며, 오히려 베타신청에 어떤 제약이 없이 신청 가능한 것으로는 새로운 부류의 “Inbound call center 에이전트 (역시 잉여인력)“가 생기는 것 아니냐는 상상도 해 볼 수 있을 것이다.

참고: TechCrunch의 기사 (First Look At Uber’s Co-Founder’s Shopping Concierge “Operator”) 의 일부 발췌 번역하여 필자의 의견을 게재 하였음.